•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전화위복

한국 테니스의 ‘에이스’ 정현(58위·삼성증권 후원)이 그랜드슬램 대회 ‘4강 신화’를 썼다.

정현은 지난 1월 24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호주오픈 남자단식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세계랭킹 97위)을 3-0(6-4 7-6<7-5> 6-3)으로 으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진출해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또 한 번 고쳐 썼다.

시속 200~300㎞의 공들이 날아다니는 테니스는 다른 어떤 종목보다 시력이 좋아야 하는 스포츠다. 하지만 정현이 테니스를 시작한 것은 엉뚱하게도 나쁜 시력 때문이었다.

7세 때 선천성 약시 판정을 받은 정현은 녹색을 보는 게 눈에 좋다는 의사의 말에 녹색 테니스 코트에서 뛰놀기 위해 처음 라켓을 잡았다.

이것이 전화위복이 됐다.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시작한 테니스로 일약 세계 스타가 된 것이다.

정현의 시력은 지금도 나쁘지만 일찍부터 고글을 착용해 그 불편함을 극복했다. 그리고 이 고글은 세계적 테니스 스타 정현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이처럼 때로는 자신의 약점이 강점이 되고, 자신의 연약함이 강하게 만드는 힘이 된다.

다윗처럼 이새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들판에서 양이나 쳐야 했던 소년이 왕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하고 현재의 고난을 오히려 미래의 영광으로 바꾸게 하시는 주님을 의지해 본다.

조회 수 :
703
등록일 :
2018.02.04
12:18:19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626&act=trackback&key=d22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6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아름다운 부부의 고백 관리자 2018-05-27 342
75 생명을 살린 노부부의 사랑 관리자 2018-05-20 346
74 효자의 물고기 관리자 2018-05-13 389
73 미래의 희망 어린이 관리자 2018-05-06 400
72 조금만 더 앞으로 관리자 2018-04-29 519
71 봄의 향연 관리자 2018-04-22 498
70 가치의 중심 관리자 2018-04-15 506
69 화평의 비결 관리자 2018-04-08 517
68 1%의 감사 관리자 2018-04-03 530
67 위대한 결정 관리자 2018-03-25 510
66 평범한 행복 관리자 2018-03-18 697
65 오늘 나는 관리자 2018-03-11 673
64 체격과 체력 관리자 2018-02-25 644
63 감사와 기적 관리자 2018-02-18 680
62 찾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 관리자 2018-02-11 716
» 전화위복 관리자 2018-02-04 703
60 약한 나로 강하게 관리자 2018-01-28 725
59 큰 대(大) 관리자 2018-01-21 772
58 실수, 실패의날 관리자 2018-01-14 883
57 감동의 바이러스 관리자 2018-01-07 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