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격려와 침묵

대화를 하다보면 상대방을 위한다고 염려 섞인 잔소리만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상대이 입장보다는 자신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자기 의견을 앞세우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말을 많이 하여 다른 사람에게 잔소리로 들리게 하는 것보다는 다른 사람이 하는 일을 묵묵히 지켜 봐주는 것은 어떨까?

당장 눈에 보이는 걱정일랑 잠시 접어두고 기운부터 북돋아 주는 위로의 말을 건넴이 어떨까?

사람의 말이 때로는 누구에게는 약이 되지만 또 다른 사람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차라리 독이 될 말이라면 혀를 금하고 침묵해주는 것이 훨씬 낫다.

상대에게 에너지를 공급해 줄 수 있는 말, 용기와 힘을 북돋아 줄 수 있는 말, 새로운 일을 시작할 수 있는 빛이 되는 말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고 다른 사람의 마음에 상처가 될 만한 말, 무거운 짐이 될 수 있는 말, 하던 일도 중단하게 만드는 힘 빠지게 하는 말은 차라리 침묵만 못하다.

날씨가 무더운 계절, 장마로 지루해지기 쉬운 여름에 [추수하는 날 얼음냉수]와 같은 말로 공동체를 시원케 할 수 있는 지혜를 구하자!

조회 수 :
224
등록일 :
2018.07.15
12:27:09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806&act=trackback&key=9c0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8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11
94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30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36
92 아름다운 흔적 관리자 2018-09-23 67
91 생명의 주관자이신 하나님 관리자 2018-09-16 104
90 서점 이야기 관리자 2018-09-02 148
89 뿌리가 튼튼한 나무 관리자 2018-08-26 166
88 승리의 노래 관리자 2018-08-19 195
87 빈 껍데기 인생 관리자 2018-08-12 191
86 역전의 기쁨 관리자 2018-08-05 169
85 한 발만 더 관리자 2018-07-29 178
84 유대감 관리자 2018-07-22 200
» 격려와 침묵 관리자 2018-07-15 224
82 마음의 뼈 관리자 2018-07-08 235
81 공감의 신앙 관리자 2018-07-01 247
80 반년의 회고 관리자 2018-06-24 266
79 현숙한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8-06-17 275
78 같이의 가치 관리자 2018-06-10 290
77 긍휼이 복의 시작 관리자 2018-06-03 344
76 아름다운 부부의 고백 관리자 2018-05-27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