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무슨 일이 있어도 올 가을에는 한 해 동안 수고하신 성도님들에게 단풍구경을 해 드리리라 다짐을 했는데 벌써 단풍이 다 떨어지고 말았다.

바쁜 일만 정리되면 공기가 좋고 풍경이 있는 곳에 가서 차라도 한 잔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아직도 바쁜 일정이 남아 있어 보인다.

틈만 나면 시골에서 농사를 짓고 계시는 권사님의 밭에 가서 무화과 따는 일도 도와 드리고 싶었는데 무화과 추수도 이미 끝난 것 같다.

돌아서면 설교준비, 전도대와 함께 하는 일, 기도회 준비, 심방의 일정으로 인하여 정말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하지 못하고 한 해가 저무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이것이 인생인가 보다. 이것이 이 세상에서 만나는 일상인가보다.

그러나 아직도 12월 한 달이 남아 있다. 정말로 더 늦기 전에 마무리라도 아름답게 해 봐야 겠다. 꼭 돌아보아야 될 분들을 돌아보고, 만나고 싶었던 분들도 만나보고, 커피 한잔이라도 여유롭게 마시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그래야 2018년을 홀가분하게 보내고 2019년을 기분 좋게 맞이할 수 있지 않을까?

조회 수 :
44
등록일 :
2018.12.02
11:39:50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973&act=trackback&key=b4d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97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사랑과 감사의 계절 관리자 2018-12-09 31
» 더 늦기 전에 관리자 2018-12-02 44
101 일상의 감사 관리자 2018-11-25 61
100 사랑의 온도 관리자 2018-11-18 80
99 배달사고 관리자 2018-11-11 101
98 배은망덕 관리자 2018-11-04 99
97 지금 하세요 관리자 2018-10-28 88
96 장점발견 관리자 2018-10-21 122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128
94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149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156
92 아름다운 흔적 관리자 2018-09-23 182
91 생명의 주관자이신 하나님 관리자 2018-09-16 228
90 서점 이야기 관리자 2018-09-02 240
89 뿌리가 튼튼한 나무 관리자 2018-08-26 280
88 승리의 노래 관리자 2018-08-19 284
87 빈 껍데기 인생 관리자 2018-08-12 288
86 역전의 기쁨 관리자 2018-08-05 258
85 한 발만 더 관리자 2018-07-29 254
84 유대감 관리자 2018-07-22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