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지난 주간에는 어머니가 자신에게 잔소리를 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러 어머니를 살해한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이야기가 인터넷을 통하여 기사화 되었다.

아들은 직장을 다니지 않았고 잦은 음주를 한다는 이유로 어머니와 갈등을 빚어왔다.

사건 당일 아들은 어머니의 잔소리에 격분해 나무 의자와 흉기를 휘둘러 어머니를 살해 했다.

아들의 칼에 찔려 의식을 잃고 쓰러져가는 동안에 어머니가 아들에게 한 마지막 말은,

옷 갈아입고 도망가라이었다고 한다.

사랑받을 자격도 없는, 인간이길 포기한 듯한 짐승보다 못한 존재였지만 그 어머니에게는 여전히 당신의 아들이었나 본다.

무모할 정도로 조건 없는 어머니의 사랑이 아니라면 어떻게 자신을 죽인 아들에게 이런 말을 건네고 숨을 거둘 수 있었을까?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도 마찬가지였다. 자신을 십자가에 매 달아 죽이면서 조롱하는 인생들을 위해서 간구하시기를 아버지 저들의 죄를 용서하여 주옵소서!” 이렇게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셨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런 주님의 무모할 정도로 조건 없는 사랑의 결과로 인해 구원의 은총을 누리게 된 죄인 중의 괴수에 불과하다.

조회 수 :
136
등록일 :
2019.01.20
11:39:45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8037&act=trackback&key=916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80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미스 해븐(Heaven) 관리자 2019-02-17 11
111 얼지 않는 사랑, 녹지 않는 인정 관리자 2019-02-10 30
110 맛깔 내는 인생 관리자 2019-01-27 78
» 어머니의 마지막 말 관리자 2019-01-20 136
108 예수님 닮은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9-01-13 126
107 믿음의 열정으로! 관리자 2019-01-06 128
106 프레임의 법칙 관리자 2018-12-30 142
105 분수대로 관리자 2018-12-23 192
104 빚을 갚는 삶 관리자 2018-12-19 191
103 사랑과 감사의 계절 관리자 2018-12-09 212
102 더 늦기 전에 관리자 2018-12-02 232
101 일상의 감사 관리자 2018-11-25 231
100 사랑의 온도 관리자 2018-11-18 261
99 배달사고 관리자 2018-11-11 273
98 배은망덕 관리자 2018-11-04 282
97 지금 하세요 관리자 2018-10-28 267
96 장점발견 관리자 2018-10-21 306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293
94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339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