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아무리 훌륭한 장관이 연출되는 여행지라고해도 먹는 음식이 맘에 들지 않거나

혹시 상한 음식을 먹고서 몸 고생을 한다면 그 여행을 성공적이라고 할 수 없다,.

반면에 볼거리는 조금 부족했다고 해도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자기 입맛에 쏙드는 음식을 먹고 돌아오면

또 다시 가보고 싶다는 말을 한다.

특별히 음식이 맛있고 먹은 후 뒤가 개운하고 깔끔한 맛을 내는 요리를 말할 때 '맛깔 난다' 이렇게 표현한다. 

사람들 중에도 이처럼 맛깔 내는 사람이 있다.

자꾸 만나고 싶은 사람, 보고 또 보고 싶은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인생의 향기로운 맛을 내는 사람이다.

예를 들어서 확실한 인생의 목표를 가지고 열정적으로 사는 사람. 누구에게나 긍정적인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

따듯한 배려와 섬김이 넘치는 사람을 만나면 자신도 모르게 기쁨과 희망의 호르몬이 요동 치는 것을 느기게 된다.

그래서 2019년도에는 사람들을 자꾸 당기는 맛을 내는 사람, 라면 면발에 스프를 넣었을 때 처럼 사람의 젓가락질을

쉼 없이 하게 만드는 사람, 캄캄한 밤하늘에 두둥실 떠오른 보름달 처럼 모든 사람에게 환한 미소를 짓게 만드는 맛깔 내는

인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조회 수 :
77
등록일 :
2019.01.27
12:01:23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8045&act=trackback&key=f6e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804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미스 해븐(Heaven) 관리자 2019-02-17 11
111 얼지 않는 사랑, 녹지 않는 인정 관리자 2019-02-10 28
» 맛깔 내는 인생 관리자 2019-01-27 77
109 어머니의 마지막 말 관리자 2019-01-20 136
108 예수님 닮은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9-01-13 126
107 믿음의 열정으로! 관리자 2019-01-06 128
106 프레임의 법칙 관리자 2018-12-30 142
105 분수대로 관리자 2018-12-23 192
104 빚을 갚는 삶 관리자 2018-12-19 191
103 사랑과 감사의 계절 관리자 2018-12-09 212
102 더 늦기 전에 관리자 2018-12-02 232
101 일상의 감사 관리자 2018-11-25 231
100 사랑의 온도 관리자 2018-11-18 261
99 배달사고 관리자 2018-11-11 273
98 배은망덕 관리자 2018-11-04 282
97 지금 하세요 관리자 2018-10-28 267
96 장점발견 관리자 2018-10-21 305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293
94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339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