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얼마전 방영되었던 '눈이 부시게' 라는 드라마의 주인공인 권사님이 말한
마지막 대사라고 소개한 글을 감동 있게 읽었다.
"때로는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살어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곸 하람.
해질 무렵 우러나는 노를의 냄새, 어느 하루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은 이 세상 태어난 이상 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대단하진 않은 하루가 지나고 또 별것 아닌 하루가 온다 해도 인생은 살 가치가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맟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그렇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들에는 결코 정죄함이 없다.
성령의 생명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우리를 구원하여 주셨기 때문이다.
이제 우리는 이 놀라운 복의 비밀을 간직한 사람으로서,
눈이 부시도록 부활하신 예수님의 은혜를 누리며 살 권세를 부여 받은 하늘의 장자임을 선포하자!

조회 수 :
323
등록일 :
2019.04.28
11:21:05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8140&act=trackback&key=e16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814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도끼날을 가는 지혜 관리자 2019-08-11 13
136 행복한 휴가 관리자 2019-08-04 42
135 보석이 되기까지 관리자 2019-07-28 72
134 오늘만이라도 관리자 2019-07-21 109
133 처음처럼 , 마지막처럼 관리자 2019-07-21 108
132 영적맥추절 관리자 2019-07-07 201
131 용서 관리자 2019-06-30 157
130 용서 관리자 2019-06-23 191
129 반환점 관리자 2019-06-16 200
128 사랑과 기쁨의 묘약 관리자 2019-06-09 182
127 어느 개그맨의 누나 사랑 관리자 2019-06-09 196
126 다른 것을 볼 줄 아는 마음 관리자 2019-05-26 245
125 부부가 하나 되어! 관리자 2019-05-19 205
124 갚지 못할 부모님의 은혜 관리자 2019-05-12 226
123 새 엄마의 서약서 관리자 2019-05-05 229
» 눈이부시게 관리자 2019-04-28 323
121 부활(不活)과 부활(復活) 관리자 2019-04-21 300
120 예수님 지금 행복하세요? 관리자 2019-04-14 291
119 감동의 바이러스 관리자 2019-04-07 317
118 운명을 바꾼 한 권의 책 관리자 2019-03-31 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