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도끼날을 가는 지혜

두 사람이 산에서 나무를 하고 있었다.

한 사람은 쉬지도 않고 하루 종일 나무를  찍고 또 찍었다. 

그런데 다른 한 사람은 나무를 찍다가 잠시 앉아서 쉬다가 다시 나무하는 일을 반복했다.

하루 종일 두 사람이 일을 마치고 각자의 나무를 정리하였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생겼다.

한 숨도 쉬지않고 나무를 한 사람보다 중간 중간 쉬면서 나무를 한 사람의 양이 훨씬 더 많았기 때문이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하루 종일 쉬지 않고 일한 사람이 물었다. 

"어찌된 일인가?  자네가 쉴 때 나는 계속 나무를 하였는데 자네가 나보다 더 많은 양을 모았으니 말 일세"

그러자 친구가 말앴다.

"응, 나는 자네가 열심히 나무를 하고 있을 때 잠시 쉬면서 도기의 날을 더 날카롭게 갈고 있었다네."

하루 종일 허리도 펴지 못하고 나무를 한 사람의 도끼날은 무뎌져서 나무를 찍어도 잘 찍히지 않았지만

잠시 앉아서 숯 돌에 도끼의 날을 갈면서 쉰 사람의 도끼의 날은 날카롭게 되어 힘들이지 않고도

더 많은 나무를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안식과 쉼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예화라고 할 수 있다.

무작정 쉬지도 않고 일만 하는 사람과 적당한 휴식을 취하면서 더 지혜롭게 일을 감당해 나가는 사람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안식할 것을 명령하신 것이다.


조회 수 :
483
등록일 :
2019.08.11
11:08:55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8267&act=trackback&key=6b1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826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은혜의 단비와 아름다운 생명 관리자 2019-11-10 11
149 은혜의 인큐베이터 관리자 2019-11-03 50
148 마음의 지문 관리자 2019-10-27 69
147 모든 것이 기적이다. 관리자 2019-10-20 123
146 일기장 관리자 2019-10-13 147
145 엄지 척 관리자 2019-10-06 166
144 날마다 행복한 인생 관리자 2019-09-29 177
143 각진 인생과 값진 인생 관리자 2019-09-22 218
142 여백 관리자 2019-09-15 261
141 패싱(passing)이 없는 세상 관리자 2019-09-08 266
140 좁은 문을 향하여 관리자 2019-09-01 397
139 습관 관리자 2019-08-25 423
138 돌잡이 관리자 2019-08-23 406
» 도끼날을 가는 지혜 관리자 2019-08-11 483
136 행복한 휴가 관리자 2019-08-04 468
135 보석이 되기까지 관리자 2019-07-28 496
134 오늘만이라도 관리자 2019-07-21 560
133 처음처럼 , 마지막처럼 관리자 2019-07-21 530
132 영적맥추절 관리자 2019-07-07 641
131 용서 관리자 2019-06-30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