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어부바


아이가 엉릴 때 어머니는 포대기에 싸서 둘러 업어 키웠다. 

아무리 험한 길도, 아무리 어두운 길도, 아무리 고단한 길도 어머니의 등은 아이에게 최고의 안전지대였고,

 행복하게 잠들 수 있었던 최상의 안식처였다.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을 봐도 처음 만난 아들과 아버지가 업고 업혀서 냇물을 건넌다. 

가끔 어머니의 등은 아이가 흘린 콧물이나 과자부스러기로 지저분해져 있다.

그러나 어머니는 아이가 울 때, 아이와 함께 가고자 할 때 서슴치 않고 '어부바'를 불렀다. 

그리고 어머니의 등에 엎인 아이는 이네 잠이 들거나 평안한 모습으로 어머니와 동행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느즈막에 예수님을 만나고 많은 후학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신 이어령 박사께서는 "업어 준다는 건 존재의 무게를

 다 받아준다는 것이라"고 정의를 내렸다.

그리고 어미의 등에 붙어 큰 우리나라 사람들이 천성이 착하다고 보았다. 

훌쩍 커버린 아들이 이제는 어미를, 아비를 업어드릴 때가 있다. 

학교 졸업식 때, 큰 상을 받았을 때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업어드린다. 

그래서 어부바가 있는 가족이 행복하다.

조회 수 :
41
등록일 :
2020.01.26
09:46:42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8478&act=trackback&key=2f6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84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좋은 보약 관리자 2020-02-23 1
163 마개 닫힌 병처럼 관리자 2020-02-16 18
162 소유권과 사용권 관리자 2020-02-16 19
161 기다림의 지혜 관리자 2020-02-02 45
» 어부바 관리자 2020-01-26 41
159 도전 2020 관리자 2020-01-19 66
158 정직이 최고의 힘이다. 관리자 2020-01-12 140
157 딤플(dimpie) 관리자 2020-01-05 67
156 비움의 시간 관리자 2019-12-29 88
155 마음 따뜻한 선물 관리자 2019-12-22 105
154 최고의 VIP 관리자 2019-12-15 186
153 앞과 뒤 관리자 2019-12-08 211
152 진짜와 가짜 관리자 2019-12-01 262
151 에펠탑의 교훈 관리자 2019-11-24 285
150 은혜의 단비와 아름다운 생명 관리자 2019-11-10 369
149 은혜의 인큐베이터 관리자 2019-11-03 330
148 마음의 지문 관리자 2019-10-27 336
147 모든 것이 기적이다. 관리자 2019-10-20 402
146 일기장 관리자 2019-10-13 370
145 엄지 척 관리자 2019-10-06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