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후회

지난 주간에 우리 바로 옆에서 목회하시던 목사님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소천 하셨다.

한 주전에 통화를 하고 이번 주에 만나 뵙기로 약속한 터였는데 그만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아직도 한 참 일하실 수 있으신 나이, 너무나도 신사적이고 맑으셨던 목사님께서 갑자기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접하고 영안실로 갔을 때 환하게 웃는 모습의 사진만이 맞이해주셨다.

순간 그렇게 환하게 웃고 바라보시는 영정 사진 앞에서 나는 이렇게 고백했다.

[목사님 죄송합니다. 살아계실 때 한 번이라도 더 찾아뵙지 못해서, 더 멋지고 아름다운 동역자가 되어 드리지 못해서, 그리고 나만 이렇게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뵙게 되어서 정말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그러나 이미 늦은 후회였다. 마음만 있었지 실제로 몸으로 실천하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일 뿐이었다.

우리가 살아감에 있어서 이런 후회는 누구나 한두 번 경험했을 것이다. 그래서 송강 정철은 부모님 살아계실 때 섬기기를 다하라고 노래했다. 효를 하려고 해도 부모님이 기다려 주시지 않는다고, 주님 역시 살아 계시는 부모에게 순종하고, 자녀를 사랑하고, 남편에게 복종하고, 아내를 사랑하라고 가르쳐 주셨다.

이제 5월 가정이 달도 서서히 저물어 간다. 과연 나는 가족들에게, 또 이웃에게, 그리고 주님께 정말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가

조회 수 :
2943
등록일 :
2017.05.21
12:28:33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479&act=trackback&key=1e3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47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47 여름감기 관리자 2017-07-09 1763
» 후회 관리자 2017-05-21 2943
45 연필과 지우개 관리자 2017-05-14 2822
44 편리함과 소중함 관리자 2017-05-07 2791
43 유능한 사람과 우수한 사람 관리자 2017-04-30 3158
42 소중한 만남 관리자 2017-04-23 3172
41 부활절 단상 관리자 2017-04-16 3222
40 행복한 전도자 관리자 2017-04-09 3607
39 천국의 법칙 관리자 2017-04-02 3688
38 기도가 큰 일이다. 관리자 2017-03-26 4095
37 사랑과 이해의 대상 관리자 2017-03-19 3784
36 엄마의 다름 관리자 2017-03-12 4344
35 작은 존재 [8] 관리자 2017-02-19 4654
34 창성창본 [8] 관리자 2017-02-12 4727
33 여 행 [8] 관리자 2017-02-05 4616
32 헬리콥터 부모와 등대부모 [12] 관리자 2017-01-29 4664
31 포 용 [8] 관리자 2016-12-11 4426
30 부끄러움 관리자 2016-12-04 4194
29 대강절 [9] 관리자 2016-11-27 4199
28 감사와 치유 관리자 2016-11-20 4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