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꾸미는 사람과 가꾸는 사람

꾸미는 사람은 겉으로 드러나는 모양에 치중한다. 그러나 가꾸는 사람은 자신만이 볼 수 있는 내면에 집중한다.”

김겸섭 저() ‘사랑이 위독하다’(토기장이·212)에 나오는 구절이다.

꾸미는 사람이 있고 가꾸는 사람이 있다는 말이다. 두 사람의 차이는 무엇일까?

꾸미는 사람은 외면에 목숨을 거는 사람이고, 가꾸는 사람은 내면에 중심을 두는 사람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부패하는 음식이 있고, 발효되는 음식이 있다.

부패한 음식은 먹을 수 없지만 발효된 음식은 보약으로 먹는다,

지식도 부패하면 독선이 되지만, 잘 발효된 지식은 지혜가 된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꾸몄던 사람은 점점 부패해 저물어 가고, 가꾸었던 사람은 발효해 여물어 간다.

머리채가 아름다웠던 다윗의 아들 압살롬은 내면을 선하게 가꾸지 못한 채 반역을 일으켰다. 그리고 결국 그 아름다운 머리채 때문에 나무에 걸려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그러므로 진정한 신앙이란 낡아지는 겉 사람이 아니라 새로워지는 속사람을 바라보고 날마다 그 속사람을 가꾸는 것이 신앙이라 할 수 있다.

사람들은 꾸미기 위해서는 거울을 본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의 신앙 인격을 가꾸기 위해서 성경을 보아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 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고후 4:16)

 

조회 수 :
1201
등록일 :
2017.12.10
19:53:16 (*.185.118.157)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568&act=trackback&key=f55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56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87 빈 껍데기 인생 관리자 2018-08-12 13
86 역전의 기쁨 관리자 2018-08-05 27
85 한 발만 더 관리자 2018-07-29 58
84 유대감 관리자 2018-07-22 114
83 격려와 침묵 관리자 2018-07-15 136
82 마음의 뼈 관리자 2018-07-08 149
81 공감의 신앙 관리자 2018-07-01 167
80 반년의 회고 관리자 2018-06-24 186
79 현숙한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8-06-17 197
78 같이의 가치 관리자 2018-06-10 209
77 긍휼이 복의 시작 관리자 2018-06-03 243
76 아름다운 부부의 고백 관리자 2018-05-27 265
75 생명을 살린 노부부의 사랑 관리자 2018-05-20 276
74 효자의 물고기 관리자 2018-05-13 323
73 미래의 희망 어린이 관리자 2018-05-06 342
72 봄의 향연 관리자 2018-04-22 451
71 조금만 더 앞으로 관리자 2018-04-29 457
70 가치의 중심 관리자 2018-04-15 460
69 화평의 비결 관리자 2018-04-08 467
68 위대한 결정 관리자 2018-03-25 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