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꾸미는 사람과 가꾸는 사람

꾸미는 사람은 겉으로 드러나는 모양에 치중한다. 그러나 가꾸는 사람은 자신만이 볼 수 있는 내면에 집중한다.”

김겸섭 저() ‘사랑이 위독하다’(토기장이·212)에 나오는 구절이다.

꾸미는 사람이 있고 가꾸는 사람이 있다는 말이다. 두 사람의 차이는 무엇일까?

꾸미는 사람은 외면에 목숨을 거는 사람이고, 가꾸는 사람은 내면에 중심을 두는 사람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부패하는 음식이 있고, 발효되는 음식이 있다.

부패한 음식은 먹을 수 없지만 발효된 음식은 보약으로 먹는다,

지식도 부패하면 독선이 되지만, 잘 발효된 지식은 지혜가 된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꾸몄던 사람은 점점 부패해 저물어 가고, 가꾸었던 사람은 발효해 여물어 간다.

머리채가 아름다웠던 다윗의 아들 압살롬은 내면을 선하게 가꾸지 못한 채 반역을 일으켰다. 그리고 결국 그 아름다운 머리채 때문에 나무에 걸려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그러므로 진정한 신앙이란 낡아지는 겉 사람이 아니라 새로워지는 속사람을 바라보고 날마다 그 속사람을 가꾸는 것이 신앙이라 할 수 있다.

사람들은 꾸미기 위해서는 거울을 본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의 신앙 인격을 가꾸기 위해서 성경을 보아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 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고후 4:16)

 

조회 수 :
858
등록일 :
2017.12.10
19:53:16 (*.185.118.157)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568&act=trackback&key=a51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56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0 창성창본 [8] 관리자 2017-02-12 4422
69 헬리콥터 부모와 등대부모 [12] 관리자 2017-01-29 4368
68 작은 존재 [8] 관리자 2017-02-19 4351
67 여 행 [8] 관리자 2017-02-05 4331
66 엄마의 다름 관리자 2017-03-12 4145
65 포 용 [8] 관리자 2016-12-11 4138
64 삶의 고리를 풀 줄 아는 지혜 [12] 관리자 2016-09-25 4126
63 감사와 치유 관리자 2016-11-20 4102
62 힘들지! 관리자 2016-11-13 4016
61 일을 놀이처럼 관리자 2016-10-16 4004
60 부끄러움 관리자 2016-12-04 3992
59 가는 세월 [15] 관리자 2016-08-07 3978
58 흙 물은 금 수저 관리자 2016-10-23 3954
57 기도가 돈이다. 관리자 2016-10-30 3935
56 대강절 [9] 관리자 2016-11-27 3931
55 달 력 관리자 2016-10-02 3917
54 몸과 생각 관리자 2016-11-06 3886
53 기도가 큰 일이다. 관리자 2017-03-26 3886
52 열 정 [8] 관리자 2016-08-14 3822
51 패자부활전 관리자 2016-08-21 3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