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인문학자들은 인생은 명답을 찾는 것이지 정답은 없다고 한다.

어떤 사람이 문제를 냈다. 1더하기 1은 무엇인가? 대답은 2라고 말했다.

그리고 다른 질문은 침팬지에게 4년 동안 한글을 가르친 후 가장 먼저 한 말이 무엇일까?

그 대답 중에 가장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은 것이 [나를 놓아주세요.] 라는 대답이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명답과 정답의 차이는 무엇일까? 전자는 정답이고 후자는 명답이라고 할 수 있다.

사전적인 의미로 명답은 질문에 잘 어울리는 답변이며, 정답은 질문에 옳은 답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질문에 대하여 옳고 그름이 분명한 것은 정답과 오답으로, 그렇지 않은 것은 잘 어울리는 명답과 사실과는 거리가 먼 동떨어진 우답으로 구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기독교의 질문에는 명답이 필요할까 정답이 필요할까?

서울에 가는 방법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기차로, 버스로, 비행기로, 승용차로 그리고 다른 여러 가지 도구를 통해서 갈 수 있다.]라고 대답하는 것은 명답이다.

그러나 천국에 어떻게 갈 수 있는가? 에 대한 대답은 [예수님을 나의 구주 나의 하나님으로 믿는 믿음으로 갈 수 있다.]고 대답하는 것이 정답이다.

따라서 기독교의 질문 특별히 구원에 대한 질문은 명답이 아니라 정답만 있을 뿐이다.

그런데 요즘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조차도 구원에 대한 질문에 정답이 아니라 명답을 찾으려고 애쓰는 모습이 안타깝다.

 

조회 수 :
325
등록일 :
2018.10.07
09:49:54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904&act=trackback&key=979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9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얼지 않는 사랑, 녹지 않는 인정 관리자 2019-02-10 10
110 맛깔 내는 인생 관리자 2019-01-27 61
109 어머니의 마지막 말 관리자 2019-01-20 124
108 예수님 닮은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9-01-13 108
107 믿음의 열정으로! 관리자 2019-01-06 108
106 프레임의 법칙 관리자 2018-12-30 133
105 분수대로 관리자 2018-12-23 181
104 빚을 갚는 삶 관리자 2018-12-19 181
103 사랑과 감사의 계절 관리자 2018-12-09 201
102 더 늦기 전에 관리자 2018-12-02 212
101 일상의 감사 관리자 2018-11-25 221
100 사랑의 온도 관리자 2018-11-18 246
99 배달사고 관리자 2018-11-11 259
98 배은망덕 관리자 2018-11-04 265
97 지금 하세요 관리자 2018-10-28 255
96 장점발견 관리자 2018-10-21 292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283
»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325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301
92 아름다운 흔적 관리자 2018-09-23 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