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봄의 향연

겨우내 얼어붙었던 땅이 녹아내리면서 하나 둘 파릇파릇하게 새싹이 돋아나더니 이제는 온 산이 파란 색으로 물들어 버렸다.

군데군데 벚꽃이 피어 있어서 물감이라도 흩어 뿌린 듯한 동산들이 아름다운 계절이 왔다.

교회 화단에도 추운 겨울동안 땅속에 뿌리를 내리고 기다렸던 꽃들이 저마다 봄맞이를 하듯 얼굴을 내밀어 제법 화단의 모습을 되 찾아가고 있다.

그러나 군데군데 살아남지 못한 꽃들의 흔적이 아쉬워서 꽃을 사다가 심어주니 서로가 친구가 된 듯 환한 미소로 맞이하는 것을 보면서 깨달았다.

우리 공동체 가운데서도 인생의 추운 계절을 이기지 못하고 낙심하고 절망 중에 있는 사람들, 왠지 모르게 허전한 기운을 달래지 못하고 아쉬운 세월을 보내시는 분들, 바로 이런 이웃 어르신들 먼저 초대하고 잔치를 하게 되니 조금은 봄의 향연이 시작된 기분이다.

한 때는 봄의 주인공으로 계시던 어르신들, 그러나 지금은 누군가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계셔야 할 분들이기에 이웃 어르신 초청 효도잔치는 정말 귀한 일이다.

그러므로 이 잔치가 화단의 빈자리에 새로운 꽃을 심는 일이며, 아름다운 봄의 향연의 출발이 되었으면 좋겠다.

조회 수 :
487
등록일 :
2018.04.22
11:43:33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698&act=trackback&key=275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69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조금만 더 앞으로 관리자 2018-04-29 509
» 봄의 향연 관리자 2018-04-22 487
70 가치의 중심 관리자 2018-04-15 492
69 화평의 비결 관리자 2018-04-08 499
68 1%의 감사 관리자 2018-04-03 519
67 위대한 결정 관리자 2018-03-25 500
66 평범한 행복 관리자 2018-03-18 685
65 오늘 나는 관리자 2018-03-11 666
64 체격과 체력 관리자 2018-02-25 633
63 감사와 기적 관리자 2018-02-18 670
62 찾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 관리자 2018-02-11 708
61 전화위복 관리자 2018-02-04 691
60 약한 나로 강하게 관리자 2018-01-28 715
59 큰 대(大) 관리자 2018-01-21 765
58 실수, 실패의날 관리자 2018-01-14 866
57 감동의 바이러스 관리자 2018-01-07 898
56 일회용품 관리자 2017-12-31 1037
55 나눔의 계절 관리자 2017-12-17 1113
54 꾸미는 사람과 가꾸는 사람 관리자 2017-12-10 1229
53 넘어지는 법 관리자 2017-12-03 1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