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반년의 회고

벌써 한 해의 반을 보내고 새로운 마음으로 후반전이 시작되었다.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주어진 시간, 각 사람마다 맡은 일들, 그리고 감당했던 사연들이 고스란히 역사의 뒤안길로 숨어드는 순간에 우리는 얼마나 고귀한 삶을 살았는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영국 런던 캔터베리 대성당에 '니콜라이'라는 집사가 있었다. 그는 어린 나이인 17세부터 성당의 사찰 집사가 되어 평생을 성당 청소와 심부름을 하였다. 하지만 자기 일이 허드렛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맡은 일에 헌신하고 최선을 다했다. 그가 하는 일 중에는 시간에 맞춰 성당 종탑의 종을 치는 일이었다. 그가 성당 종을 얼마나 정확하게 쳤던지 런던 시민들은 도리어 자기 시계를 니콜라이 종소리에 맞추었다고 한다.

그가 노환으로 임종을 앞두고 있을 때 가족들 앞에서 의식이 점점 멀어지던 그가 벌떡 일어났다. 가족들이 놀라는 가운데 그는 종탑으로 갔다. 바로 그때가, 그가 평생 성당 종을 쳤던 그 시간이었던 것이다. 마지막 순간에도 정확한 시간에 종을 치고 종탑 아래에서 세상을 떠났다.

자신의 하는 일이 하찮은 것인지 고귀한 것인지는 남이 정해주는 것이 아니다. 세상에 하찮은 일은 없다. 이제부터 시작되는 2018년의 후반전을 고귀한 사명을 감당하는 기회로 삼자!

 

조회 수 :
288
등록일 :
2018.06.24
11:43:13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780&act=trackback&key=baf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7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배달사고 관리자 2018-11-11 3
98 배은망덕 관리자 2018-11-04 23
97 지금 하세요 관리자 2018-10-28 22
96 장점발견 관리자 2018-10-21 44
95 선택과 포기 관리자 2018-10-14 65
94 명답과 정답 관리자 2018-10-07 85
93 대나무의 퀀텀 리프(quantum leap) 관리자 2018-09-30 87
92 아름다운 흔적 관리자 2018-09-23 116
91 생명의 주관자이신 하나님 관리자 2018-09-16 149
90 서점 이야기 관리자 2018-09-02 178
89 뿌리가 튼튼한 나무 관리자 2018-08-26 204
88 승리의 노래 관리자 2018-08-19 223
87 빈 껍데기 인생 관리자 2018-08-12 223
86 역전의 기쁨 관리자 2018-08-05 192
85 한 발만 더 관리자 2018-07-29 199
84 유대감 관리자 2018-07-22 219
83 격려와 침묵 관리자 2018-07-15 248
82 마음의 뼈 관리자 2018-07-08 255
81 공감의 신앙 관리자 2018-07-01 274
» 반년의 회고 관리자 2018-06-24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