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칼럼
  • 새신자소개
  • 교회앨범

미래의 희망 어린이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 달려라 냇물아 푸른 벌판을 우리가 자라면 나라의 일꾼

손잡고 나가자 서로 정답게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어린이날에 부르는 노래이다.

가사의 내용처럼 어린이에게는 푸른 하늘을 날아가는 새와 같은 가능성이 있다.

푸른 벌판을 달리는 냇물과 같은 희망이 있다.

그래서 우리는 어린이를 사랑하고, 어린이를 귀하게 여긴다. 어린이를 위해서 투자하고, 어린이를 위해서 준비한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 시대의 어린이들이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문화와 시대의 유물로 인하여 날개를 가지고 있지만 푸르른 창공이 없어 날개 짓을 하지 못하고, 맑고 신선한 물과 같으나 흘러갈 물길이 없어 고인 물처럼 방황하고 있다.

그래서 마음의 토양은 거칠어지고 있으며, 가치관의 토양마저 사나워지고 있다.

순한 아이, 착한 아이, 예의 바른 아이를 찾아보기가 힘들다. 또 그런 아이를 원하지도 않는 것 같다. 그냥 어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공부하고, 돈 벌고, 성공하면 그만이다.

이렇게 되다가 이 나라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희망이 있을까? 소망이 있을까?

이제는 우리가 아이들을 위해서 빌딩숲이 아니라 푸른 하늘을 보여 주어야 한다.

콘크리트 포장도로가 아니라 푸른 벌판을 향해 함께 달음박질해야 한다.

조회 수 :
286
등록일 :
2018.05.06
11:11:32 (*.215.99.2)
엮인글 :
http://daeyangjeil.com/index.php?document_srl=917717&act=trackback&key=4d6
게시글 주소 :
http://daeyangjeil.com/9177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격려와 침묵 관리자 2018-07-15 61
82 마음의 뼈 관리자 2018-07-08 81
81 공감의 신앙 관리자 2018-07-01 102
80 반년의 회고 관리자 2018-06-24 124
79 현숙한 그리스도인 관리자 2018-06-17 145
78 같이의 가치 관리자 2018-06-10 156
77 긍휼이 복의 시작 관리자 2018-06-03 189
76 아름다운 부부의 고백 관리자 2018-05-27 205
75 생명을 살린 노부부의 사랑 관리자 2018-05-20 222
74 효자의 물고기 관리자 2018-05-13 260
» 미래의 희망 어린이 관리자 2018-05-06 286
72 조금만 더 앞으로 관리자 2018-04-29 400
71 봄의 향연 관리자 2018-04-22 399
70 가치의 중심 관리자 2018-04-15 411
69 화평의 비결 관리자 2018-04-08 417
68 1%의 감사 관리자 2018-04-03 434
67 위대한 결정 관리자 2018-03-25 430
66 평범한 행복 관리자 2018-03-18 612
65 오늘 나는 관리자 2018-03-11 594
64 체격과 체력 관리자 2018-02-25 556